통합 검색

FASHION MORE+

제3세계 남자들

그동안 우리는 너무 편협한 시각으로 패션 아이콘을 갈망해왔다. 갑자기 제3세계 남자들의 스타일이 궁금해졌다.

UpdatedOn June 27, 2013

토미 리

그리스 - 토미 리
그리스 태생으로 1980년대 최고의 메탈 밴드 중 하나인 머틀리 크루(Motley Crue)의 드러머로 활동했다. 한눈에 봐도 알겠지만 그는 명명이 자자한 악동이다. 공연 중에 관객과 난투극을 벌이고 타 밴드와도 사이가 좋지 않아 패싸움을 일삼았으며 여자 관계도 문란했다. 한마디로 ‘괴팍함’ 그 자체. 이너웨어 따위는 문신으로 대신한 지 오래며 가죽 재킷과 찢어진 티셔츠만 즐겨 입는다. 굳이 보고 배울 건 없는 옷차림이지만 오랜만에 이런 개성 넘치는 스타일을 보니 엄지가 절로 치켜세워진다.

에르네스토 알테리오

아르헨티나 - 에르네스토 알테리오
아르헨티나의 유명 영화배우인 아버지 헥터 알테리오의 대를 이어 영화배우로 입문한 에르네스토 알테리오. 우리나라로 치면 ‘하정우’ 정도 되시겠다. 벌써 데뷔작 로 고야상 최우수 남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되었다. 이후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에서 흥행 보증수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그는 패션 감각이 섬세한 편은 아니지만 무심하고 과감하게 입는 타입이다.
예를 들면 아래 사진처럼 흰색 수트 차림에 아무렇지도 않게 흰색 캔버스 신발을 신는 정도? 완전 ‘쿨’하지 않은가?













서 호르헤

브라질 - 서 호르헤
지금은 브라질에서 음악가 겸 배우로 활동하고 있지만 그는 어두운 과거를 가슴에 품고 있다. 19세 때 홈리스가 되어 3년 동안이나 길거리 생활을 이어오던 중 군대에서 밴드 생활을 시작했고, 브라질 경찰에게 죽음을 당한 형의 장례식장에서 유명 뮤지션에게 픽업되었다. 이런 흑역사는 그의 스타일에서도 엿볼 수 있다. 마치 10년 넘게 자신의 몸과 함께한 것 같은 자연스러움이 묻어나는 옷차림. 반면에 무대에서 새빨간 수트를 입을 정도로 파격적 변신을 시도하기도 한다.

비롤 위넬

터키 - 비롤 위넬
터키계 독일 배우다. 우리가 들어도 잘 모를 영화와 TV 시리즈에 다수 출연했다. 1961년생이니 꽤나 연륜 있어 보인다.
그의 이름 ‘비롤’은 터키어로 ‘독특한’을 의미한다고. 그 때문만은 아니겠지만 그는 옷을 독특하게 잘 입는 편이다. 사진은 멀끔하게 턱시도를 차려입었지만 그의 손에 든 캔 맥주와 그래피티가 그려진 벽을 보라. 이 남자 ‘믹스 매치’가 뭔지 아는 듯하다.
평소 옷차림은 지금보다 한껏 더 풀어져 있다. 할랑한 바지에 페도라 걸치는 정도. 전형적인 ‘꽃중년’의 모습이다.

안드레아 카시라기

모나코 - 안드레아 카시라기
이미 알아챘을지도 모르겠다. 그는 모나코 왕위 계승 서열 3위인, 그레이스 켈리의 딸, 캐롤라인 공주의 장남이다. 180cm가 훌쩍 넘는 키에 조각 같은 외모, 거기에 4개 국어가 가능하단다. 옷 입는 건 또 얼마나 자유분방한지. 왕위 계승자라고 하기엔 무척 자유로워 보인다. 아직 어려서일까? 요즘은 패션 행사장이나 은밀한 휴양지에서 자주 목격된다고.

와리스 알루와리아

인도 - 와리스 알루와리아
영화배우이자 보석 디자이너로 활동하고 있는 와리스 알루와리아는 5세에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주해 뉴욕에서 죽 자라왔지만 인도인이라는 자부심이 아주 강하다. 그래서 인도 전통 터번을 두르고 수염도 덥수룩하게 기른다. 이런 자부심이 자신감으로 이어진 걸까? 그는 타고난 패션 감각에 이국적인 외형을 더해 누구도 따라 할 수 없는 독특한 스타일을 만들어냈다. 그는 절제되고 세련된 옷 입기를 즐기는데 오히려 강한 외모 때문에 옷이 묻힐 정도다.

EDITOR: 이광훈
PHOTOGRAPHY: 게티이미지
ASSISTANT: 김재경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광훈
Photography 게티이미지
Assistant 김재경

2013년 07월호

MOST POPULAR

  • 1
    브라보 토니 베넷
  • 2
    (아직은) 책이 할 수 있는 것
  • 3
    열대야를 비추는 재즈
  • 4
    A Rainy Day
  • 5
    너무 예쁜 스니커즈

RELATED STORIES

  • PEOPLE

    Maison Hermès

    에르메스 홈 컬렉션을 이끄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듀오 샬롯 마커스 펄맨과 알렉시스 파브리가 가구와 오브제의 역할과 영감에 대해 말했다.

  • PEOPLE

    독보적 웹툰 : 오늘

    작가가 달라도 획일화된 작화는 쉽게 잊힌다. 하지만 자신이 구축한 형태를 쉽게 무너뜨리지 않는 작가는 잊히지 않는다. 자신의 개성을 표출하는 만화가들을 만났다.

  • PEOPLE

    독보적 웹툰 : 나몬

    작가가 달라도 획일화된 작화는 쉽게 잊힌다. 하지만 자신이 구축한 형태를 쉽게 무너뜨리지 않는 작가는 잊히지 않는다. 자신의 개성을 표출하는 만화가들을 만났다.

  • PEOPLE

    독보적 웹툰 : 김송

    작가가 달라도 획일화된 작화는 쉽게 잊힌다. 하지만 자신이 구축한 형태를 쉽게 무너뜨리지 않는 작가는 잊히지 않는다. 자신의 개성을 표출하는 만화가들을 만났다.

  • PEOPLE

    Football life : 니벨크랙 대표 이신재

    홍대에 위치한 카페 니벨크랙의 콘셉트는 확실하다. 축구공 모양의 유리컵과 축구화에 식물을 키우고, 전 세계에서 공수한 축구 상품과 축구 관련 서적으로 공간을 가득 채우고 있다. 공간 한쪽에선 다양한 팀의 축구 유니폼도 판매한다. 이곳을운 영하는 니벨크랙의 대표 이신재는 자신을 축구광이라고 지칭한다. 축구가 좋아서 축구로 밥 벌어먹는 사람. 이신재를 만나 물었다. 그를 움직이는 원동력은 무엇이냐고.

MORE FROM ARENA

  • INTERVIEW

    황소윤, “나답게 나아가고 싶다”

    뮤지션 황소윤의 예술적이고 패셔너블한 화보 미리보기

  • FASHION

    EYE CATCHER

    저마다 다른 시선 끝의 우리.

  • LIFE

    내일은 요리왕

    요리는 어쩐지 밀린 방학 숙제처럼 번거롭다. 하지만 희소식이 있다. 전문가들의 레시피에 따라 필요한 식재료를 계량해 집까지 친히 배달해주는 산업이 지금 파릇파릇 움트고 있다. 요리왕의 길이 멀지 않았다.

  • DESIGN

    Live Amazing

    렉서스는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어메이징’한 기술력을 선보였다. 세상을 바꾸는 자기만의 방식을 고수한다. 이런 렉서스가 신념을 공유할 만한 사람들을 불러 모았다. 자기 신념과 가치 있는 행동으로 큰 시작을 만드는 사람들이다. 보고 배울 만하다.

  • AGENDA

    집단 미식의 맹점

    요식업계를 쥐고 흔드는 집단 미식에는 치명적인 맹점이 있다. 최근 발발한 미미쿠키 사태는 이 맹점을 정확히 파고든 경우다.

FAMILY SITE